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019 아시안컵] ‘벤투호’ 이재성·기성용, 한국-키르기스스탄 2차전 ‘출전 불가’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1-11 11:10수정 : 2019-01-11 11:10

[미니게임하는 이재성과 이청용.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국 축구대표팀의 측면 날개를 맡은 이재성이 발가락 부상으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2차전에 나서지 못한다.

이재성은 지난 7일(한국시간) 조별리그 1차전인 필리핀과의 경기에 오른쪽 날개로 선발 출전했으나 오른발 발가락이 꺾이는 부상을 당했다.

이후 이재성은 대표팀 훈련에서 제외돼 숙소에서 부상 치료에 전념하며 휴식을 취했다. 다행히 이재성의 부상 상태는 심각하지 않았으나 부상 악화 우려가 있어 키르기스스탄전은 출전하지 않기로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11일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재성은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에 출전할 수 없는 상태”라며 “선발 라인업에 변화를 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재성이 키르기스스탄전에 나서지 못하면서 그 빈자리는 베테랑 이청용이 책임질 것으로 보인다. 필리핀과 1차전에서 교체 출전한 이청용은 황희찬에게 그림 같은 패스를 연결해 황의조의 결승골을 돕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기성용도 필리핀전에서 당한 햄스트링 부상으로 키르기스스탄전에 출전하지 못한다. 기성용이 빠진 자리는 황인범이 채울 전망이다. 황인범은 필리핀전에서도 기성용이 부상으로 교체된 뒤 출전해 유기적인 패스 게임으로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부상 악재’를 맞은 벤투 감독은 “기본적인 전술 콘셉트는 바뀌지 않는다. 높은 볼 점유율을 통해 경기를 지배하면서 많은 기회를 창출하는 것이 목표”라며 “힘들고 어려운 경기가 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최대한 많은 공격으로 목표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의 조별리그 C조 2차전은 12일 오전 1시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