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0%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관심없다”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1-03 00:00
KBS, 매일경제·MBN 신년 여론조사 국회의원 증원에 대해서도 ‘부정적’

[이미지=KBS 방송화면 캡처]


정치권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여부를 놓고 연일 논쟁이 가열되고 있지만, 정작 국민 대부분은 제도 자체에 대한 관심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국민들은 현행 국회의원 선출 방법 개선에 대해서는 공감하면서도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핵심 전제조건인 국회의원 정수 증원에는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다.

2일 한국리서치가 KBS의 의뢰로 지난해 12월 28일~29일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95% 신뢰 수준에 표본 오차 ±3.1%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에서 전체 응답자 10명 가운데 8명(79.9%)이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 제도의 내용까지 알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28%에 불과했다.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51.9%)이 ‘제도의 이름은 들어봤지만, 내용은 잘 모른다’라고 응답했다. 이름 자체를 처음 들어봤다는 응답도 20.1%나 됐다.

같은 날 메트릭스가 공개한 여론조사에서도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대해 ‘모르겠다’고 답한 이들이 54.6%에 달했다.

‘찬성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23.9%로 ‘반대한다’고 응답한 비율(21.5%)보다 많기는 많았다.

이 여론조사(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는 매일경제·MBN 의뢰로 지난달 29~31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특히 한국리서치 여론조사에 응답자 10명 가운데 7명(73.4%)이 ‘현행 국회의원 선출 방식이 국민들의 뜻을 잘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별로 반영하지 못한다’ 44.3%, ‘전혀 반영하지 못한다’는 29.1%으로 ‘잘 반영한다’는 응답(23.4%)보다 세 배 이상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응답자의 79%가 국회의원 의석수가 늘어나는 것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보좌진 축소 등 예산절감을 전제로 하는 질문에도 부정적인 여론이 압도적이었다.

메트릭스 여론조사에서도 국민은 국회의원 숫자를 늘리는 것에 대해서는 반대 의견이 많았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으로 국회의원 수를 늘려야 한다면 세비를 유지한 채 의원정수를 확대하는 것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찬성은 13.1%인 반면, 반대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69.9%에 달했다.

눈여겨 볼만한 점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당의 사활을 걸고 있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이른바 군소야당 중에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 제도 도입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54.8%가 나와 찬성한다는 응답(40.3%)을 앞질렀다.

메트릭스 여론조사에서 역시 바른미래당을 지지하는 이들 가운데서는 찬성(28.5%)과 반대(29.3%)가 오차범위 안이었다.

손학규 대표가 연말 예산안 국면에서 단식까지 하며 제도 관철을 주도했는데 바른미래당 지지자들은 생각은 정반대로 나타난 것이다.

한편, 지난해 말 여야 합의에 따라 선거제 개혁을 위한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활동 기한은 올해 6월 30일까지로 연장됐다.

심상정 정개특위 위원장은 일단 이달 말까지 선거제 개편과 관련한 합의안을 내놓기로 공언했지만, 여야 간 이견으로 불투명한 상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