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KBS 연기대상] 김권·박성훈·박세완·설인아, 남녀 신인상 공동수상

최송희 기자입력 : 2018-12-31 22:01

[사진=해당 방송 캡처]

배우 김권, 박성훈, 박세완, 설인아가 '2018 KBS 연기대상' 남녀 신인상의 영광을 안았다.

3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신관 공개홀에서는 '2018 KBS 연기대상'이 열렸다.

이날 "생애 단 한 번 뿐"이라는 남녀 신인상의 후보로 '같이 살래요' 김권, '하나뿐인 내편' 박성훈, '슈츠' 손석구, '러블리 호러블리' 이기광, '내일도 맑음' 진주형, '우리가 만난 기적' 카이가 이름을 올렸다.

그 결과 남자 신인상은 배우 박성훈과 김권이 호명됐다.

김권은 "선생님들이랑 함께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정말 많이 배웠다. 감독님들, 스태프들, 저희 소속사분들, 가족들께 감사드리고, 이 상이 초심 잃지 않고 늘 한결같은 마음으로 가라는 말씀으로 알아듣고 걸어가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박성훈은 "항상 제겐 과분할 정도로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계셨다. 그분들 덕분에 이 자리에 올 수 있었다. 드라마 관계자분들, 시청자분들, 소속사분들께 감사하고 늘 진심으로 응원해주는 류현경 배우에게 진심으로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여자 신인상 후보는 '같이 살래요' 금새록, '땐뽀걸즈' 박세완, '내일도 맑음' 설인아, '오늘의 탐정' 이주영, '끝까지 사랑' 정혜인, '추리의 여왕2' 조우리, '저글러스' 차주영이 명단에 올랐다.

여자 신인상 수상은 박세완, 설인아였다.

박세완은 "정말 떨린다. 정말 감사드린다. 올해 너무 좋은 작품들을 만났고, 좋은 캐릭터들을 만나서 올 한 해가 선물 같고 잊지 못할 것 같다. 드라마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리고, 소속사 식구들 든든하고 함께 고민해줘서 감사드린다. 그리고 제가 가장 존경하고 사랑하는 엄마, 아빠 저 상 받았어요. 마지막으로 현장에서 같이 고생해준 매니저님 정말 감사드린다. 지금 이 마음처럼 항상 재밌게 연기하는 배우가 되겠다"라며 말했다.

설인아는 "제가 후보에 오른 것만도 영광인데 제 손에 들고 있는 게 신인상 트로피가 맞는지 믿기지 않는다. 제가 중학교 때부터 배우를 꿈꾸며 버킷리스트를 적었는데 그 첫 줄이 신인상이다. 꿈을 이루게 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