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연기대상] 김경남·이준영·이설·오승아 '신인상' 수상

정세희 기자입력 : 2018-12-31 00:05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2018 MBC 연기대상'열려

[사진=MBC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쳐]



배우 김경남, 이준영, 이설, 오승아가 신인상을 받았다.

이준영과 김경남, 이설, 오승아는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진행된 '2018 MBC 연기대상'에서 신인상을 거머쥐었다.

김경남은 수상 소감에서 "시상식에 초대를 받았다는 연락을 받고 과분한 한 해였고 행복한 한해였다는 생각이었고 후보에 올라 영광이었다"며 "'이리와 안아줘' 스태프 분들 모두 감사드리고 함께 연기한 동료 선배 배우들께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준영도 "상과 거리가 먼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살아왔다. 이 자리에 초대받은 것만 해도 영광이다"라며 '이별이 떠났다' 식구들에게 고마워했다.

이설은 "이 상을 받는 게 과분하고 스스로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는데 신인상을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계속 '나쁜형사' 촬영 중이고 다들 고생하고 계신다. 모든 스태프분들께 감사한다"라고 말했다.

오승아는 "너무 떨린다. 레인보우 때도 한 번도 받지 못한 상을, 멋진 상을 받게 해줘 감사하다. 이 자리에 있을 수 있게 해준, 감독, 작가, 조연출, 부국장님에게 감사하다. 레인보우 멤버들에게 감사하다. 가슴으로 연기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

남자 신인상 후보에는 '이리와 안아줘' 김경남, '부잣집 아들' 김민규, '위대한 유혹자' 김민재, '이별이 떠났다' 이준영, '배드파파' 하준'이 올랐다. 여자 신인상 후보에는 '위대한 유혹자' 문가영, '위대한 유혹자' 박수영, '비밀과 거짓말' 오승아, '나쁜형사' 이설이 올랐다.

한편, 2018 MBC 연예대상은 소녀시대 서현과 개그맨 김용만이 사회를 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