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연구원, 법인 창업 전년 동월과 비슷

 [이미지=서울연구원 제공]

지난달 서울에서 법인 창업은 2821개, 이로 인한 일자리가 1만3273개 생겨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법인창업 수는 서남권이 크게 늘어난 반면 동남권은 침체되는 대조적 모습을 보였다.

19일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서울 법인창업 및 일자리 동향' 11월호에 따르면, 이 기간 창업된 법인 수는 2821개로 전년 동월과 비슷했다.

산업별로는 도소매업 585개, 비즈니스서비스업 360개, 금융업 359개, IT융합 338개, 콘텐츠 127개, 바이오메디컬·녹색·디자인 및 패션 100개, 도심제조업 73개, 숙박 및 음식점업 55개, 관광·MICE 50개, 기타 774개 등이었다.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일반·국외 여행사업이 급감한 관광·MICE(-16.7%), 올해 2월부터 계속 감소세를 보인 도심제조업(-8.8%)은 각각 하락했다. 기타산업은 부동산업·임대업(235개), 제조업(186개), 건설업(120개) 등의 비중이 높았다.

권역별 창업한 법인 수는 동남권이 1103개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서남권 864개, 동북권 335개, 도심권 303개, 서북권 216개 순이었다. 이외 도심권이 소폭 증가, 서북·동북권은 소폭 감소했다.

법인 창업에 따른 일자리는 총 1만3273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5.3% 준 것으로 추정됐다. 산업별로 보면 도소매업(2689명), 금융업(1870명), 숙박 및 음식점업(1831명), 비즈니스서비스업(1236명) 등이 많았다. 권역별 일자리 수는 동남권(4745명)이 최다였다.

서울연구원 시민경제연구실 조달호 박사는 "서울에서 법인창업이 가장 활발한 동남권과 서남권이 11월엔 대조적인 모습을 보인 게 특징"이라며 "서남권의 경우 관광⋅MICE, IT융합, 금융업의 호조로 법인 창업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