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지금] 중국 개혁·개방 40주년 앞두고 터진 '화웨이 사태'

정혜인 기자입력 : 2018-12-18 00:00

18일 중국 개혁·개방 40주년 기념일을 앞두고 중국 국가싱크탱크가 '개혁·개방 40주년' 청서를 발표했다.[사진=바이두]


개혁·개방 40주년을 맞이한 중국은 그야말로 축제 분위기다. 중국 언론들은 개혁·개방 성과를 자축하는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이를 축하하기 위한 각종 공연도 펼쳐지고 있다.

지난 12일부터 중국 베이징(北京) 국가박물관에서 열린 ‘위대한 개혁-개혁·개방 40주년 기념 전시회’에는 150만명이 넘는 중국 인민들이 다녀갔다. 6개의 전시실로 구성된 전시회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업적으로 가득 채워졌다.

중국 신화통신, 인민일보 등 관영 언론들은 “개혁·개방 40주년 기념 전시회를 다녀간 인민의 수가 눈 깜짝할 사이에 150만명을 넘어섰다”며 전시회가 성황을 이루고 있다고 전했다. 마치 인민들이 시 주석의 정책에 관심이 높고, 만족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듯하다. 중국 현지는 개혁·개방 40주년을 맞아 사회 전체가 들뜨고 있다.

하지만 국제사회에서 중국의 상황은 위기다. 최근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글로벌최고재무책임자(CFO) 겸 부회장의 체포·석방으로 촉발된 이른바 ‘미국의 화웨이 왕따 작전’ 여파가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캐나다 사법당국이 미국의 요청으로 멍완저우 CFO를 체포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후 일본을 시작으로 영국, 독일, 프랑스 등의 주요 통신업체들이 화웨이에 등을 돌리기 시작했다. 화웨이의 최대 시장인 유럽까지 퍼져가고 있다. 아직 정부 차원에서 화웨이 장비 사용 금지를 발표한 국가는 미국·호주·뉴질랜드 등으로, 유럽 국가는 포함되지 않았다. 유럽 주요 통신사들이 연이어 화웨이 장비 사용 배제 또는 구매 여부 재검토 등의 정책을 발표하면서 유럽시장에서의 화웨이 퇴출 움직임은 기정사실화됐다.

프랑스 최대 통신사인 오렌지는 자국 이동통신(5G) 네트워크에서 화웨이 장비 사용 배제를, 독일의 도이치텔레콤과 영국 통신그룹 BT도 화웨이 장비 구매를 재검토 또는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들 대부분 화웨이 장비의 보안 문제를 지적한다. 국내 유선통신, 5G 장비에 화웨이 장비를 활용·채택한 한국도 화웨이 사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아직 국내에선 화웨이 장비 사용 금지를 발표한 곳은 없지만, ‘화웨이 장비를 쓰는 기업에 대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비판이 거센 상태다.

이에 대해 화웨이 측은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반박했고, 앞서 멍완저우 CFO 체포에 거센 비난을 쏟아냈던 중국 정부는 멍 CFO 석방 이후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화웨이는 중국 개혁·개방 역사의 상징인 선전(深圳)을 키운 일등공신이다. 화웨이의 퇴출 움직임이 중국의 개혁·개방 40주년을 앞두고 나왔다는 점은 우연일 수도 있다. 하지만 지금 중국이 축제를 마냥 즐길 때는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