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근속 20년 이상 직원 대상 희망퇴직 단행

안선영 기자입력 : 2018-12-14 07:49

[사진=신한생명 CI]



신한생명이 희망퇴직을 단행한다. 2016년 이후 2년 만이다.

1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신한생명은 오는 19일까지 근속 20년 이상 일반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접수한다.

신한생명은 미래에셋생명과 농협생명에 이어 생보사 중 3위로, 임직원 수는 1300여명이다.

다만, 이번 희망퇴직은 사측이 인력을 줄이려고 추진한 게 아니라 직원들의 요구에 따라 이뤄지는 것이라고 신한생명은 설명했다.

희망퇴직 신청 자격은 1999년 이전 입사자 또는 1971년 이전 출생자다. 업무상 필요에 따라 신청이 반려될 수도 있다.

희망퇴직에 따라 지급되는 위로금이 통상임금의 최대 42개월분으로, 금융권의 일반적인 조건(36∼38개월분 지급)보다 좋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앞서 미래에셋생명은 희망퇴직을 실시해 118명을 내보냈고, 농협생명도 23명이 희망퇴직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