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KTX 강릉선 복구 이틀째, 영하 20도 최강 한파 속 밤샘작업…정상 운행 언제쯤?

홍성환 기자입력 : 2018-12-09 10:04수정 : 2018-12-09 10:04

9일 오전 강원 강릉시 운산동의 강릉선 KTX 열차 사고 현장에서 코레일 관계자들이 기중기를 이용해 선로에 누운 객차를 옮기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개통 1주년을 앞두고 열차가 탈선하는 큰 사고가 발생한 KTX 강릉선 복구 작업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코레일은 KTX 열차가 탈선한 강릉시 운산동 사고 현장에 지난 8일 오후부터 인력 300여명과 중장비를 동원해 기관차와 객차를 치우는 작업을 밤새 벌였다.

코레일은 조명을 밝히고 대형 기중기 2대를 이용, 열차를 선로 밖으로 끌어내는 작업을 벌여 9일 새벽 객차는 강릉 차량기지로 실려 보냈고 기관차는 우선 선로 옆으로 치웠다.

다만 강원 대관령의 아침 기온이 영하 16.3도까지 내려갔고, 체감온도는 영하 23도에 달하는 등 최강 한파가 이어지고 있어 복구 작업이 어려운 상황이다.

주말에 갑자기 열차 탈선사고가 나면서 KTX 강릉선을 이용하는 승객 불편도 계속되고 있다. 코레일은 이번 사고로 강릉역∼진부역 구간 열차 운행을 전면 중단하고 대체 버스 45대를 투입, 승객 수송에 나섰다.

지난 8일 오전 7시 30분 승객 198명을 태우고 서울로 강릉역을 출발한 KTX 열차는 5분 만에 강릉시 운산동에서 탈선, 승객 14명이 다치는 사고를 냈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기온이 갑자기 급강하할 할 경우 선로 부분에서 이상이 발생할 수 있다"며 "복구하는 데 걸리는시간은 36시간 안팎으로 보고 오는 10일 새벽 2시까지는 열차 운행을 정상화시키겠다"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