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예산안 469조5700억 잠정 결정…정부안보다 9300억↓

김봉철 기자입력 : 2018-12-08 01:13
8일 새벽 본회의 개의 예정

올해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 날인 7일 저녁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전날 예산안 처리 합의에 반발하며 '본회의 보이콧'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내년도 정부예산이 469조5700억원(총지출 기준) 규모로 잠정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8월 말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470조5억원에서 9300억원가량 순감된 규모다.

여야는 정부안에서 5조2200억원을 깎고, 그보다 적은 4조2900억원을 늘렸다.

국회는 8일 새벽 이 규모의 예산안 수정안을 본회의에 상정해 처리할 예정이다. 본회의에서 예산안을 처리하면 구체적인 예산 수치가 공식적으로 확정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