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화웨이 CFO 체포는 미·중 무역협상 대비한 미국의 전략?

곽예지 기자입력 : 2018-12-07 10:52수정 : 2018-12-07 10:52
전문가 "미국이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기 위한 계산된 행위" "중국 하이테크 기업 견제 위한 그림" 캐나다 총리 "정치적 개입 없었다"

미국의 요구로 캐나다서 체포된 화웨이 창업주 딸이자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 멍완저우 [사진=연합뉴스]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부회장겸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지난 1일 미국의 요청으로 캐나다에서 체포된 것을 두고 일부 전문가들이 미국이 중국과의 무역협상에서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분석했다.

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전문가들을 인용해 "미국이 미·중 무역협상을 염두에 두고 의도적으로 런정페이(任正非) 화웨이 창업자겸 회장의 친딸인 멍 CFO를 체포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협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인질로 삼았다는 것.

류웨이둥(劉衛東) 중국 사회과학원 미·중 관계전문가는 “이번 체포는 미국이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기 위해 치밀하게 계산된 행위”라며 “미국은 양국의 협상기간인 90일 동안 중국의 국영기업과 개인에게 계속해서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체포 시기가 양국이 정상회담 시기와 겹쳐진다는 점도 미국의 의도가 드러나는 부분이라고 미국 안보전문 싱크탱크인 스팀슨 센터의 쑨윈 중국 전문가는 진단했다. 쑨 전문가는 “멍 CFO의 체포 시기와 세부 사항을 살펴보면, 분명 정치적 배경이 깔려있음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왕헝 뉴사우스웨일스대 국제관계학 교수도 “미국은 멍 CFO의 체포를 90일의 협상 기간 동안 중국 압박 용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하이테크 기업 견제를 위한 미국의 큰 그림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에릭 하위트 하와이 대학 아시아연구소 교수는 “이번 체포는 단순히 화웨이의 대이란 제재법 위반 때문이 아닌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한 화웨이에 대한 견제”라며 “미국은 중국 기업들이 미국 기업의 아성을 넘보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이 6일(현지시간) 미국 공영 라디오 방송인 NPR과 가진 인터뷰에서 “멍 CFO의 체포를 미국 법무부를 통해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말하면서 전문가들의 주장에 힘이 실렸다.

볼턴 보좌관은 지난 1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도 이를 알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이 같은 분석과 추측들로 미·중 관계 냉각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번 체포는 정치적 관여가 없었다며 진화에 나섰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뤼도 총리는 “장담컨대 우리나라는 독립적 사법권이 있는 나라”라며 사법 당국이 어떠한 정치적 관여나 개입 없이 체포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관련 당국이 조처를 한 것으로, 며칠 전에 당국으로부터 이러한 상황이 진행 중이라고 전달받았다”며 “그러나 정치적 차원에서의 개입이나 관여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