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종목분석] "LG전자, 계절성 보면 지금이 매수 적기"

이보미 기자입력 : 2018-12-07 08:54

[사진=아주경제 DB]

IBK투자증권은 LG전자에 대해 목표주가 9만5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LG전자의 4분기 실적은 부진하지만 과거 LG전자의 패턴이 '상고하저(上高下低)'를 보인 점을 감안하면 이 시점이 매수 적기로 판단돼서다. LG전자의 현재 목표주가도 전일 종가 보다는 32.5% 가량 높다.

LG이노텍을 제외한 LG전자의 올해 4분기 예상 매출액은 14조4332억원, 영업이익은 3280억원으로 전년 동기 보다 0.3%, 42%씩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전분기 보다 매출액은 8% 늘고 영업이익은 48% 감소하는 수준이다.

김운호 연구원은 "LG전자 실적은 강한 계절성을 가지고 있다"며 "AC(에어컨디셔닝) 매출 영향으로 상반기 실적이 하반기를 상회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에도 같은 양상을 보일 것이라 보고 이를 고려하면 LG전자는 이 시점에서 매력있는 투자처"라고 덧붙였다.

그는 "반도체, 디스플레이는 여전히 실적 우려가 높지만 H&A(홈앤어플라이언스), HE(TV) 사업부의 이익은 안정적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