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동계 봉사활동 모습. 사진=KLPGA 제공]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가 장애인 보호시설 ‘푸른초장복지’에서 2018 동계 봉사활동 첫 시간을 가졌다.

4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푸른초장복지’에서 진행된 봉사활동에는 KLPGA 김명희 상벌분과내부위원장을 비롯한 소속 선수 4명(이은형‧이현지‧조지현‧최은미)과 사무국 직원 4명이 참가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보호시설에서 생활 중인 장애인들과 함께 둘레길을 산책하며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KLPGA는 봉사활동과 더불어 KLPGA투어 ‘E1 채리티 오픈’을 통해 조성된 자선기금 중 현금 400만원과 함께 약 740만원 상당의 겨울 점퍼와 모자 등 방한용품을 ‘푸른초장복지’에 전달해 그 의미를 더했다.

KLPGA는 한 해 동안 팬들로부터 받은 사랑을 어려운 이웃에게 환원하는 취지로 2013년부터 지속적으로 ‘KLPGA 동계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에는 12월 한 달 동안 총 7개의 기관을 방문해 함께의 의미를 배우고 신뢰와 나눔의 가치를 실현한다. 첫 봉사활동인 ‘푸른초장복지’ 방문을 시작으로 오는 20일 밥상공동체 연탄은행을 통해 진행될 ‘연탄 나르기’까지 총 7번의 동계 봉사활동이 진행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