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통신주 '5G' 기대감 너무 컸나

이보미 기자입력 : 2018-12-03 18:14수정 : 2018-12-03 18:14

[사진=픽사]


사상 처음 5G(5세대) 이동통신 전파를 쏜 통신주 빅3 주가가 기대에 못 미쳤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SK텔레콤과 KT 주가는 이날 각각 2.6%, 0.5% 하락했다. LG유플러스 주가만 1% 남짓 올랐다.

이에 비해 11월만 해도 코스피 통신업종지수는 8% 넘게 뛰었다. 종목별로는 LG유플러스가 9.6%, SK텔레콤 8.0%, KT는 6.6% 상승했다. 5G 이동통신 상용화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를 끌어올린 것으로 풀이됐었다.

하지만 5G 이동통신 전파를 이달 1일 처음 송출하자 도리어 투자심리가 식었다. 거래량만 봐도 알 수 있다. LG유플러스 거래량은 11월 30일 8140만주에서 이날 253만주로 97% 가까이 줄었다. SK텔레콤(382만주→17만주)과 KT(1192만주→56만주)도 마찬가지로 90%대 감소율을 보였다.

선반영됐던 기대감이 줄었을 뿐 아니라 KT 화재 사고도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 KT는 11월 24일 발생한 서울 아현지사 화재로 회선장애 피해보상을 앞두고 있다.

다만 증권가에서는 화재로 인한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보았다.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KT에 대해 "화재 원인이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일방적인 과실로 보기 어렵다"며 "일시적인 이미지 훼손에 그칠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 상반기 본격적인 5G 이동통신 상용화에 들어가면 다시 한 번 기대감이 커질 수 있다. 양종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5G 이동통신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자율주행, 인공지능, 원격의료를 비롯한 수많은 시장을 새로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도 "5G 이동통신을 바탕으로 실적 개선이 2020년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동통신 3사가 모두 고배당주라는 점도 매력적이다. 김준섭 KB증권 연구원은 "종목별 예상 배당수익률을 보면 SK텔레콤이 3.6%, KT 4.0%, LG유플러스는 2.7%로 다른 종목보다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