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정부, 자동차-ICT업계 협력으로 ‘자율주행’ 키운다

정명섭 기자입력 : 2018-11-21 18:17수정 : 2018-11-21 18:17
민원기 과기정통부 2차관, 자율주행 현장소통 간담회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이 21일 경기 판교 창조경제밸리 기업지원허브에서 자율주행 시험운행 자동차에 탑승하고 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자율주행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주제로 ‘자율주행 현장소통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정보통신기술(ICT) 산업 분야별 현장소통의 일환으로 자율주행셔틀을 시범운영 중인 경기도 판교를 방문했다.

이번 간담회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집약체인 자율주행차의 조기상용화 및 국내 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 논의를 위해 자율주행 스타트업, 통신사, 완성차 업체를 비롯한 기업 13개사가 참석하였다.

간담회는 △정영길 정보화기획과장의 과기정통부 자율주행차 관련 주요 정책현황 소개를 시작으로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 임태범 PM의 R&D 추진뱡향 발표, 엔비디아(NVIDIA) 차정훈 상무의 글로벌 기술수준 및 동향 발표, 산업 활성화를 위한 자유 토론 및 정책 제언, 애로사항 청취 순으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자율주행차에 대한 정부의 관심과 지원의지를 환영하면서 △초기 기업 지원을 위한 민간수요 연계형 연구개발(R&D) 확대 △연구용 데이터 부족문제 해결을 위한 인공지능(AI) 주행학습 데이터셋 구축 지원 △자율협력주행 생태계 조성을 위한 통신(V2X) 단말·장비 개발 및 테스트환경 지원 등에 있어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한편 산업 현장의 자율주행 분야 인력 부족,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에 대한 정부 규제 등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한 인재 양성 및 규제 샌드박스 도입이 시급하다는데 공감하며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

민원기 제2차관은 “글로벌 기업에 비해 자율주행 기술력이 다소 뒤쳐져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우리도 세계 수준의 자동차 기술력과 ICT기술 및 네트워크 경쟁력 등 충분한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자동차·부품업계와 ICT·통신 업계가 긴밀히 협조한다면 새롭게 진화하는 자율협력주행 분야에서 V2X 통신을 기반으로 시장선점의 기회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 강조했다.

이어 “정부에서도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바탕으로 5G 기반 자율주행 서비스 모델 발굴을 적극 지원하고, ICT 스타트업이 자율주행 분야에 적극 진출할 수 있도록 규제개선 플랫폼인 규제 샌드박스법을 활용하여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