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종목분석] "삼성물산, 삼바 거래정지 기간 대안주"

이보미 기자입력 : 2018-11-15 08:44

[사진=아주경제DB]

한국투자증권이 삼성물산의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8만4000원을 유지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이슈가 소멸 국면에 진입한 상황에서 삼성물산이 거래정지 기간 대안주가 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전날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고의로 분식회계를 했다고 최종 결론내렸다. 이에 따라 대표이사 해임 권고와 과징금 부과, 경찰 고발 등의 조치를 의결했다. 이번 조치로 유가증권시장 매매거래가 정지되고,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에 오르게 됐다.

윤태호 연구원은 "2009년 2월 상장적격성 실질제도 도입 이후 상장 폐지된 사례는 없었다"며 "상장 폐지가 아니라면 최악의 상황은 지났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삼바는 정지 재개 시점 주가 반등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며 "삼바의 주가 회복은 삼성물산의 순자산가치(NAV)에 반영되고, 불확실성이 해소된 삼성물산은 거래정지 기간 대안주"라고 분석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슈가 제기된 4월 최고가 대비 44.3% 하락했는데 삼성물산의 보유지분가치 43.4%도 7조6000억원 감소했다.

윤 연구원은 "이 요인을 제외해도 삼성물산의 기업가치, 실적 개선 추이, 신사업 기대감을 고려하면 최근 시저가는 지나치다고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