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 대통령, 아세안정상회의 참석…신남방정책 가속화 모색

싱가포르=주진 기자입력 : 2018-11-14 08:19수정 : 2018-11-14 08:19
오늘 푸틴과 한러 정상회담…한반도평화 지지 당부

[사진=청와대]




아세안(ASEAN) 관련 회의 참석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 신남방정책 이행을 가속화하는 데 주력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 강화를 통해 공동의 번영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메콩강 유역 국가들인 라오스·캄보디아·미얀마·베트남·태국 정상들이 참여하는 '한·메콩 정상회의' 등 구체적 제안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또 신남방정책 대상 국가인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와 각각 정상회담을 하면서 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아울러 한반도 비핵화 협상과 한반도 평화정착에 대한 지지도 당부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신북방정책의 9개 협력사업(나인 브릿지) 진전 방안을 모색한다. 남북관계와 한반도 평화 구축에 대한 러시아의 지지도 확인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 간 정상회담은 이번이 네 번째로, 지난 6월 이후 5개월 만이다.

특히 러시아가 그동안 비핵화 협상에서 대북제재 완화의 필요성을 언급해왔다는 점에서 이날 회담장에서도 제재 문제가 테이블에 오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