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여관 임경섭 "해체 아니라 분해다"

윤정훈 기자입력 : 2018-11-13 09:19
- 장미여관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 발표 반박

[사진=임경섭 페이스북 갈무리]


밴드 장미여관이 해체를 공식 선언한 가운데, 팀내 불화설이 제기됐다.

장미여관의 임경섭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장미여관은 공식 해체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임경섭은 "장미여관은 해체가 아니라 분해됐다"면서 "두 사람(육중완, 강준우)이 세 사람(배상재, 임경섭, 윤장현)에게 장미여관에서 나가달라고 했다"고 입장을 드러냈다.

그는 "장미여관은 구성원 누구 한 사람의 것이 아닐뿐더러 '아무개 밴드'는 더더욱 아니다"라며 "장미여관은 5인조 밴드다. 내세울 것 없는 무명 연주자들이 뜻밖의 행운 덕에 지난 7년간 분수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임경섭은 "팬 여러분께 면목이 없다"며 "오늘 아침 소속사 명의로 나간 밴드 장미여관 해체 소식을 바로 잡고자 부끄러운 얼굴을 들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장미여관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는 "장미여관은 멤버간의 견해 차이로 인하여 당사와 계약이 종료되는 11월 12일을 기점으로 7년 간의 팀 활동을 마무리하게 됐다"면서 "이후, 멤버 육중완과 강준우는 육중완밴드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