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여관 해체 두고 강준우와 친분있던 人 "잘 나간다고 방심하지 말라" 폭로

전기연 기자입력 : 2018-11-13 08:42
강준우 향해 '인성 땅바닥 기어다니시는 분' 지적

[사진=장미여관 인스타그램 & 관계자 A씨 SNS]


밴드 장미여관의 해체를 두고 멤버 강준우와 친분이 있는 사람이 올린 글이 주목받고 있다. 

12일 A씨는 자신의 SNS에 "다섯 분이서 분명 함께 일구고 꾸려나간 것이라 생각했는데 제 생각이 잘못된 것일까요? 스포트라이트 받는 두 분 뒤에서 열심히 받침목이 되어 주시는 세 분이라 생각했건만. 그냥 병풍이라고 생각하신 분이 계신가 봐요. 장미여관 해체 이유가 음악적 견해나 생각하는 철학이 달라서라고 설명하던데 장미여관 분해와는 너무 먼 이야기 같아서 부끄럽고 유치하고 더러워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슈퍼스타 두 분은 수익 나누던 거 늘어서 돈 많이 버시겠다. 역시 이 세상은 남의 밥그릇까지 뺏어야 잘 사는 세상이다. 약육강식의 사회, 피도 눈물도 없이 사는 것이 정답인 듯하다. 재벌 되실 두 분. 좀 더 팬질하고 좀 더 아부 떨어서 친하게 지낼걸. 아쉽네요"라고 말했다.

특히 강준우를 향해 "형님 앞잡이 노릇할 때는 잘해주시다가 진짜 제가 힘들 때 실수로 전화 한 통 한 걸로 토사구팽 하셨다. 인생에 대해 참교육 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당신보다 분명 덕망 높고 인품 높으신 분들 많으니 아래 것들이라 생각하지 마시라. 인성으로 따지면 거의 맨 아래 땅바닥에서 기어 다니시는 분이… 쯧쯧"이라고 맹비난했다.

한편, 소속사는 장미여관 해체에 대해 "멤버 간의 견해 차이다. 윤장현, 임경섭, 육중완, 배상재, 강준우 5인의 앞으로의 활동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발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