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시범사업 홍보

부산 에코델타시티 조감도. [제공=한국수자원공사]


국토교통부는 오는 15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세안 스마트시티 전시회(ASEAN Smart Cities Showcase)'에 참여해 한국형 스마트시티를 집중 홍보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동아시아 정상회의(EAS)의 부대행사로, 한국과 싱가포르, 미국, 중국, 일본, 호주, 러시아 등 7개국이 참여한다. 각국의 스마트시티 정책, 기술을 소개하고 아세안과 협력 계획을 전시하기 위한 취지다.

우리나라는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세종·부산)의 미래상을 슬라이딩 스크린을 통해 증강현실(AR)로 구현한다.

이에 앞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시설과 건설 경쟁력을 바탕으로, 한국 고유 브랜드인 유비쿼터스 도시(U-City) 구축 사업의 추진 과정을 소개한다. 최근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를 중심으로 각종 규제 개선과 제도적 지원을 주도해 온 점도 강조할 계획이다.

국가 시범도시의 경우 비전과 목표, 추진진략 및 주요 스마트 솔루션 등을 상세히 소개한다. 세종5-1생활권의 경우 스마트 모빌리티·에너지·환경·안전을 주요 스마트 솔루션으로 설정했다. 부산 에코델타시티는 홍수 통합관리, 에코필터링 등 스마트 물관리가 주효하다.

또 지난 9월부터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와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시티 시범사업 계획을 협력 모범사례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비전을 현지에서 적극 알리겠다는 각오다. 앞서 말레이시아 정부에 전달한 협력의향서(LOI)는 스마트시티 플랫폼 및 스마트 물관리 시범사업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 시범사업은 한국의 국가 시범도시(세종·부산)를 모델로 아세안 국가에 진출하는 최초 사례다. 정부는 내년 말레이시아 정부와 함께 기본구상(CP) 또는 마스터플랜(MP) 수립에 착수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번 기회를 통해 우수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보유한 우리기업의 아세안 수출이 활성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발맞춰 한국형 스마트시티 해외 진출 전략과 ODA 등 맞춤형 금융지원 방안 등을 포함하는 '스마트시티 해외 진출 추진 전략 로드맵(가칭)'을 수립·시행할 계획이다.

이성해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스마트시티를 성공적으로 구축하기 위해서는 기후변화 등 세계가 직면한 다양한 도시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동 대응 노력과 스마트시티 신기술에 대한 교차협력․공유가 중요하다"며 "세계 각국의 스마트시티 경험을 공유하고, 우리 스마트시티의 우수성을 알리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