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주리를 틀어라] ‘응답했다 1997’, 17년 만의 H.O.T. 콘서트를 본 팬들을 소환하다

주은정, 이현주 PD입력 : 2018-10-31 15:25
팬들이 말하는 ‘17년 만의 H.O.T 콘서트' 솔직 후기 공개&학창시절 추억 소환
“Go 희준! Go 토니! Go 재원! Go 우혁! Go 강타!”
‘고마워요 H.O.T.! 미안해요 H.O.T.! 사랑해요 H.O.T.! 영원해요 H.O.T.!’

지난 13~14일,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은 하얀 우비를 입고 하얀 풍선을 흔드는 이들로 가득 찼습니다.

바로 17년 만에 뭉친 H.O.T.의 단독 콘서트가 열렸기 때문이죠.

17년 전의 함성은 여전히 뜨거웠고, 카세트테이프 속 그 노래들도 8만 명 팬들의 목소리를 통해 다시 울려 퍼졌습니다.

그 시절의 소녀팬은 이제 아이 엄마가 되었지만, 마음 한 편에 간직했던 오빠들에 대한 애정과 열정은 그대로였습니다.

그렇다면 수많은 사람들이 애타게 기다려왔던 H.O.T.의 콘서트는 과연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또, 17년 동안 이 감동의 순간을 기다려온 팬들의 심정은 어땠을까요?
 

[사진 = 아주경제 영상사진팀 제작 ]


이번 ‘주리를 틀어라’에서는 4명의 H.O.T. 팬들을 만나 뜨거웠던 콘서트 후기와 그 시절의 추억을 소환하는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팬 문화의 시조새’ 전설의 H.O.T. 팬들과 함께 과거 속으로 Go Go!

기획·촬영·편집 주은정 PD, 이현주 PD / 진행 아주경제 영상사진팀 오소은 아나운서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