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국감장에 등장한 명품 '톰브라운' 셔츠, 정품·가품 구별법은?

정혜인 기자입력 : 2018-10-30 14:01
목 부분의 상표 속 'W'자, 자개 단추로 구분 가능

김용임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비대위원장 전북지회장 겸 대외협력부장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부 및 소관 공공·유관기관 종합감사에서 참고인으로 출석해 의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의 한 임원이 국회 국정감사장에 입고 나온 명품 ‘톰브라운’ 셔츠가 가품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해당 브랜드 제품의 가품 구별법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29일 교육부와 전국 시·도 교육청을 대상으로 진행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용임 전북지회장은 밴드형 헤드 랜턴을 쓰고 “인부가 없어 아침에 내가 불을 켜고 일한다. 봉급도 못 받고 운영하는 어려운 유치원을 도와달라. 우린 정말 불쌍하다. 월급도 못 주는 원장들이 많다”며 경영난을 호소했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김 지회장에 울먹임 대신 그가 입은 셔츠에 주목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국정감사 때 김 지회장이 입은 셔츠가 현재 60만원대에 판매되고,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명품 ‘톰브라운’의 제품이라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한 누리꾼은 “경영난을 호소하면서 60만원짜리 셔츠를 입고 나오다니 진짜 힘든 거 맞아?”라며 비난했다. 최근 논란된 비리유치원 등과 관련해 일부 유치원 원장에 대한 비난의 눈길이 김 지회장에게 향한 것이다.

논란이 지속되자 김 지회장은 위키트리에 셔츠 사진을 보내며 이를 해명했다. 위키트리는 “김 지회장이 보낸 사진 속 셔츠에는 ‘GOD’ 상호와 ‘Made in Korea’라고 적혀있었다”며 “해당 셔츠는 명품이 아니라 동료 원장들이 김 지회장에게 선물한 것으로 동네 옷가게에서 4만원에 파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김 지회장이 입은 ‘톰브라운’ 가짜 제품이 화제가 되자 누리꾼들은 해당 브랜드 제품의 가품 구별법에도 관심을 보였다.

중고품 거래 커뮤니티인 중고나라와 유명 패션 블로그 등에 따르면 톰브라운 제품의 진품 여부는 목 부분에 붙은 상표로 확인할 수 있다. 정품 제품 목 부분에 붙은 상표 속 ‘THOM BROWNE’의 W자는 도트처럼 이어져 있지만, 가품에는 깔끔하게 일직선으로 부드럽게 이어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추에서도 정품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톰브라운 자재 단추의 경우 천연 재질로 만들어져 겉만 따라 한 일반 자재 단추와는 확연한 차이를 나타낸다. 정품의 자재 단추 뒷면은 천연 재질 특성상 불규칙한 무늬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톰브라운은 프랑스 국기를 반대로 한 듯한 빨강, 흰색, 파랑으로 이뤄진 삼색그로스 그레인이 상징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