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밀화학, 3Q 영업익 489억원…전년비 66.3%↑

윤정훈 기자입력 : 2018-10-25 16:23
- 3분기 전방수요 회복과 판가 상승으로 매출액 11.4% 증가한 3455억원

[사진=롯데정밀화학]


롯데정밀화학은 지난 3분기 영업이익이 489억원으로, 전년 동기(294억원) 대비 66.3% 증가했다고 25일 공시했다.

3분기 매출액은 전방수요 회복에 따른 판매량 증가와 전반적인 판가 상승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11.4% 증가했고, 전분기 대비해서는 소폭 3.1% 감소한 3455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염소•셀룰로스 제품의 지속적인 수요확대에 따른 판매량 증가 및 국제가 상승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큰폭 상승했다. 전분기 대비해서는 주요제품의 국제가 약세 등 영향으로 33.1% 감소한 489억원을 기록했다.

제품별로는 가성소다의 수요확대에 따라 전년대비 판가가 상승했고 셀룰로스 계열의 페인트첨가제 헤셀로스, 의약용 캡슐 원료 애니코트, 반도체 현상액의 원료인 TMAC(테트라메틸암모늄클로라이드)도 전방산업의 수요 확대로 판매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롯데정밀화학 관계자는 "올해는 전방산업 수요확대에 따른 국제가 상승 등으로 작년 대비 수익성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며 "4분기에는 고부가 정밀화학 제품인 헤셀로스와 TMAC 증설을 차질없이 마무리해 추가적인 성장성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