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국내 마지막 북극곰 '통키', 다음달 영국행 앞두고 하늘나라로

정세희 기자입력 : 2018-10-18 17:09수정 : 2018-10-18 17:09
사람나이로 70∼80살…1차부검서 '노령 사망' 추정

[사진=연합뉴스]



국내 유일의 북극곰 '통키'가 올해 24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18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에 따르면, 17일 오후 6시쯤 실내 방사장에서 통키가 숨져 있는 것을 사육사가 발견했다. 올해 나이  24세(1995년생)로 북극곰 평균수명이 약 25년인 것을 감안할 때 사람나이로 70~80세까지 살다가 죽음을 맞은 것이다.

에버랜드는 서울대 수의대 병리학 전문가에 의뢰해 부검을 시행했으며, 이 전문가는 "통키가 노환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1차 소견을 내놨다. 에버랜드는 보다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히고자 조직병리검사를 의뢰했다.

통키는 1995년 경남 마산(현재 창원)의 동물원에서 태어나 1997년부터 20여 년간 에버랜드에서 생활해 왔다.

에버랜드는 17일 당일까지도 잘 생활했고, 올해 말 영국으로의 이주를 앞둔 상황이라 아쉬움이 더욱 크다고 전했다.

에버랜드는 갑작스러운 통키의 죽음을 애도하고자 에버랜드 홈페이지를 검정 바탕으로 바꾸고 통키를 추모하는 글을 올렸다.

오는 21일 5일간 추모 기간으로 정하고 통키가 생활하던 북극곰 사육장 주변에서 추모행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