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홍영표 “가짜 뉴스 대책, 표현의 자유 침해해선 결코 안 돼”

장은영 기자입력 : 2018-10-17 11:38수정 : 2018-10-17 11:38
민주당 가짜뉴스특위, 첫 번째 토론회 개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당 가짜뉴스대책특위 주최 '가짜뉴스 허위조작정보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에 참석,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가짜 뉴스 대책과 관련해 “일각에서 문제 제기 하고 있는 ‘표현의 자유’에 대해 충분히 인식하고 있고, 그것을 침해해서는 결코 안 된다는 생각을 갖고 문제 해결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가짜 뉴스, 허위 조작 정보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당내 가짜뉴스대책특별위원회가 주최한 첫 번째 토론회다.

그는 “우리 사회에서 오래전부터 허위조작정보가 상당히 심각하게 만연돼 있다고 생각한다”며 “동네 경로당에 가서 어르신들을 만나보면 상상할 수 없는 이야기들을 많이 하신다. 입에 담기도 어려운 가짜뉴스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전파돼 기정사실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짜뉴스를 바꾸기 위해서는 엄청난 노력을 해야 가능하다”며 “결국 우리 사회가 건강한 공동체로 지속해 나가기에 굉장히 심각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또 “용어 자체도 ‘가짜뉴스’가 보편화됐지만 정확히 말하면 허위로 조작된 정보에 대해 대책을 세우자는 것”이라며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전파되는 문제에 대해서는 제도적으로 미흡하기 때문에 어떻게 규제할 수 있는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위조작정보와 그 정보를 전파하는 매개체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초점을 맞춰서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며 “이는 우리나라만 고민하는 것이 아니라 세계 많은 나라가 함께 고민하고 있다. 글로벌 스탠다드로 만들어가는 것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국정감사가 끝나면 11월 초부터 법안심사에 돌입하게 된다”며 “오늘 토론회 의견을 바탕으로 해서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입법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