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택시기사들 카카오 카풀 반대하는 이유는? '생존권이 달려있기에…'

전기연 기자입력 : 2018-10-17 11:15수정 : 2018-10-17 11:15
내일 광화문 2만5000명 참가한 결의대회 개최

[사진=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홈페이지]


택시기사들이 카카오 카풀을 반대하는 이유는 뭘까. 

그 이유는 두 가지로 나뉜다. 카카오 카풀 서비스 후 개인택시 면허 가격이 하락할 것이라는 것. 다음은 카풀 서비스가 24시간 도입되면 택시 이용객이 감소할 것이라는 것이 그들의 주장이다. 즉, 택시기사들의 생존권과 직결된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택시업계 종사자 2만 5000명(경찰 추산)가 참가한 대규모 결의대회가 열린다. 이들 중 일부는 집회 후 효자동 치안센터까지 행진하며 "카풀을 빙자한 자가용 불법 영업 퇴출"을 촉구할 예정이다. 

'불법 카풀 관련 비상대책위원회' 측은 "카카오가 '카카오택시'로 택시 호출 서비스 시장에서 독점적인 위치를 차지해놓고 막대한 자본을 앞세워 택시산업에 반하는 카풀 서비스로 또다시 사익을 추구하는 이율배반적인 모습을 보인다"며 문어발식 확장은 재벌기업이 골목상권을 침범하는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앞서 카카오모빌리티는 운전자용 카풀 애플리케이션 '카카오T 카풀 크루'를 출시하고 카풀 운전자 모집공고를 냈다. 카풀은 목적지 등이 같은 이용객들이 한 차량을 저렴하게 이용하는 방식으로, 현행법상 서비스는 출퇴근 시간대만 이용할 수 있다. 현재 출시 일자는 미정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