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공원일몰제 대상 지역에 4년간 1조6백억원 투입

(부산)이채열 기자입력 : 2018-10-16 14:38
공원부지 토지매입에 '총력'

부산시가 공원일몰제에 대한 대책 방안을 16일 발표했다.[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공원일모제 대상 지역에 4년간 1조 6백억원을 투입한다.

부산시는 '일몰제 대비 공원 등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종합대책'을 마련해 16일 밝혔다.

오거돈 시장은 "시민행복을 위해 4년 간 1조6백억원을 투입해 공원일몰제 대상 공원을 반드시 지키겠다"며, "공원 공간의 유지가 '난개발 방지와 시민행복공간 확보'를 통해 현세대는 물론, 미래세대까지 포괄하는 사회적 투자의 의미를 갖는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미 시 역내 주요 공원의 보전을 위해 2018년 추경예산 383억원을 투입해 이기대수변공원, 청사포수변공원, 에덴유원지에 대해 보상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향후 시민요구에 부응하고자 4,420억원의 시 재정과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비 6,200억원 등 총 1조 6백억원의 일몰제 예산으로 공원부지 토지매입 등에 총력을 다해 나서기로 했다.

아울러 재정적 투입만으로는 공원일몰제 해소가 어렵다는 정책적 판단에 따라 법령과 제도에 의한 규제, 국·공유지의 공원재지정, 민간공원조성사업, 토지은행제도의 국가예산 차입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할 계획이다.

또 공법적, 행정적, 재정적 노력에도 불구하고 해제가 불가피한 지역에 대해서는 도시계획으로 보전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시는 장기적으로 금정산국립공원 지정 등을 통해 부족한 도시공원을 확충하고 미세먼지 저감과 도심열섬화 방지를 위해서 강과 산을 잇는 'green network' 연계 사업으로 지속적인 예산을 투입해 시민이 체감될 수 있도록 공원·녹지확충에 시정의 우선순위를 두고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재정적 투자와 공법적 대처 방안 등을 통해 부산의 대표적인 경관이라고 할 수 있는 주요 해안경관 보전과 생활권 주변 체감형 공원부지의 확보와 갈맷길 연속성 유지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공원녹지의 확충이 시민행복과 직결된다는 신념 아래 공원 일몰제 대비는 물론, 시민의 녹색복지 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