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폐광지역 단체장, 동강시스타와 대천리조트 긴급지원 SOS

(보령)허희만 기자입력 : 2018-10-16 11:00수정 : 2018-10-17 01:31
-16일 보령서 7개 시·군 창립총회, 관련부처·기관에 건의문 채택발송

전국 폐광지역 시장.군수 행정협의회 창립총회[사진=보령시제공]


대한민국 근대화의 에너지원으로 검은 진주를 캐냈던 폐광지역 7개 시군이 한자리에 모여 설립 이후 최대 위기에 처해있는 폐광지역 대체법인에 대한 긴급지원을 한 목소리로 요청했다.

보령시는 16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김동일 보령시장, 류태호 태백시장, 김양호 삼척시장, 김태영 영월 부군수, 정태규 정선 부군수, 김경호 화순 부군수, 고윤환 문경시장 등 7명이 참석한 가운데‘전국폐광지역 시장·군수 행정협의회 창립총회’를 개최하고 기업회생 중인 강원도 영월군의 동강시스타와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중인 충남 보령의 대천리조트에 대해 긴급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폐광지역 대체법인 활성화 공동노력 △폐광지역 개발기금 요율인상 △폐광지역 대체산업 융자금 지원규모 확대 △국회에 계류 중인 폐특법 개정안 신속처리를 요청할 것을 결의했다.

이처럼 폐광지역 시군이 한자리에 모여 목소리를 높이게 된 것은 석탄산업 사양화로 폐광을 유도한 한국광해관리공단과 낙후된 폐광지역의 경제진흥과 주민생활 향상을 위해 제정된 폐특법에 의거 설립된 강원랜드가 존립 이유와 설립목적을 망각하고 위기에 처해있는 공동출자 대체법인의 붕괴를 수수방관하고 있는데 대한 대응책으로 풀이돼 주목된다.

지난 10일 강원도의회 경제건설위원회에서도“정부와 강원랜드는 지역사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강원랜드를 시장형 공기업으로 전환, 설립목적을 크게 훼손하는 등 존립이유(폐광지역 진흥)를 망각한 처사가 계속되고 있다”며 강원랜드에‘폐광지역 경제회생’이라는 설립목적 이행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원기준 광산지역사회연구소장도“지금까지 강원랜드 경영진은 지역사업에 대해 마치 큰 시혜나 베푸는 것처럼 생색을 내왔던 것이 사실”이라며, “강원랜드 경영진이 지역과 소통에 소홀하면서 불화와 갈등이 끊이지 않았고 강원랜드는 자신들만의 왕국을 건설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내년 6월까지 회장을 맡게 된 김동일 보령시장은“폐광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폐특법에 의거 광해공단과 강원랜드 그리고 지자체가 공동출자해서 만든 대체법인이 기업회생과 워크아웃으로 극도의 위기에 처해있는데도 정부와 광해관리공단, 강원랜드는 경제 논리만 내세운 채‘오불관언(吾不關焉)’하고 있다”며,“앞으로 폐광지역 7개 시장·군수가 적극적으로 나서 정부 차원에서 특단의 대책을 수립하여 지원해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무연탄은 1988년 347개 탄광에서 2429만 톤을 생산하여 절정기를 맞이했으나, 1989년 말부터 시행된 정부의 석탄산업 합리화 사업으로 이후 가행 광산수가 급격히 줄어 지난해에는 5개 광산에서 150여만 톤 생산됐다.

1987년 78만이 넘었던 폐광지역 7개 시·군의 인구는 지난해 말 절반 가까이 줄어 44만여 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