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美국무부, 남북관계 개선-북핵 해결 동시 진전 강조

윤은숙 기자입력 : 2018-10-16 07:34수정 : 2018-10-16 07:34
"모든 회원국들 유엔 제재 따라야"

[사진=연합뉴스 제공]


미국 국무부가 15일(현지시간) 남북이 철도·도로 연결과 현대화를 위한 착공식을 11월말∼12월초 진행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해 남북관계와 북한 비핵화 문제의 진전이 함께 가야 한다는 원칙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남북 고위급회담 합의 내용과 관련한 질의에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대로 남북
한의 관계 개선 문제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해결하는 것과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면서 "우리는 모든 회원국들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라 금지된 분야별 제품들을 포함, 유엔 제재들을 완전히 이행하기를 기대한다"며 "모든 국가가 북한의 불법적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폐기하도록 하기 위한 자신들의 책임을 무겁게 받아들이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남북은 이날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평양 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고위급회담을 열어 철도·도로 연결과 현대화를 위한 착공식을 11월말∼12월초 진행하기로 하며, 경의선 철도 현지 공동 조사는 10월 하순부터, 동해선 철도 현지 공동 조사는 11월 초부터 착수하는 내용 등을 담은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고위급회담 후 브리핑에서 "올해 안에 착공식을 하기로 했고 계절적으
로 겨울에 들어가기 때문에 그런 것을 감안해서 대략 이 정도 일정을 목표로 해서 하자고 얘기가 됐다"면서 "(유엔사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 남북이 합의된 일정이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미국 언론들은 남북관계 개선이 지나치게 속도를 내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내고 있다. CNBC는 15일 "남과 북이 도로와 철도를 다시 잇기로 했지만, 북에 대한 제재 완화에 대한 미국의 우려는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