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018 국감] 여야, 정무위 국감서 격돌…민주당 보좌진 채용의혹·공정위 정책방향 두고 설전

송종호 기자입력 : 2018-10-15 19:45수정 : 2018-10-15 19:45
여 "공정경쟁 정책" vs 야 "반(反) 기업 정서"

지난 12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여당 의원 보좌진의 금융위 채용을 두고 여야 의원들의 의견이 분분해 정상적인 진행이 어렵자 정회가 선언됐다. 정회 직후 정무위 국감장 자리가 비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15일 재개된 국회 정무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이 양보 없는 공방을 이어갔다.

이날 여야 의원들은 공정거래위원회의 정책 추진을 두고 기업 옥죄기와 공정경쟁이라는 입장으로 갈려 팽팽히 맞섰다.

야당 의원들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을 겨냥해 반(反) 대기업 정서에 따른 규제가 대기업의 경쟁력 저하와 일자리 감소로 이어졌다며 공세를 취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문재인정부의 공정경제 기조가 민생·경제 발전에 효율적이라고 적극 방어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여여 의원들이 김 위원장의 답변 권한을 두고 언쟁을 벌였고 야당 의원들이 항의하면서 한때 감사가 중지됐다.

또 이날 피감기관에 여당 의원들의 보좌진 출신이 채용된 것으로 놓고도 설전을 벌였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보좌관으로 일했던 A씨와 우원식 의원의 비서관이었던 B씨가 각각 권익위와 공정위에 취업한 것으로 문제 삼았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민병두 정무위원장 비서관이 금융위 정책자문관이 되고, 우원식 전 민주당 원내대표의 비서관이 공정위 정책자문관이 됐다”며 “여당 의원 비서관을 정부 부처에서 받아들이는 게 괜찮은 문제냐”고 짚었다.

앞서 여당은 민병두 민주당 의원의 전직 비서관이 금융위원회 취업한 사실을 두고 특혜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야당의 지적에 제 의원은 “(의혹 제기의) 근거가 굉장히 미약하다”며 “단정 지어서 얘기하는 것은 명예훼손”이라고 반박했다.

유동수 민주당 의원도 “절차의 공정성이 확보됐고, 일을 잘해 위원장이 만족한다면 바람직한 것이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김상조 위원장은 “정말 만족하고 있다”고 답했다.

정무위는 16일 국회에서 국민권익위원회, 국가보훈처,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등을 대상으로 국감을 이어간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