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018 국감-현장] ​홍종학 앞에서 견해 밝힌 백종원 “너무 많은 매장 수가 근본 문제

신보훈 기자입력 : 2018-10-12 18:48수정 : 2018-10-12 18:48

12일 국회에서 열린 산자위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사진=연합]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한국 외식업계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백 대표는 한국 외식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냐고 물은 백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문에 “감히 말씀드리면, 우리나라는 외식업을 너무 쉽게 할 수 있는 환경”이라며 “인구당 매장 수가 너무 많다. 미국만 하더라도 새로운 자리에 매장을 내려면 1~2년이 걸리는데 우리나라는 너무 쉽게, 준비 없이 뛰어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쩔 수 없이 식당을 오픈한 분들이 (부족한 부분을) 고쳐서 하다 보면 상황이 나아질 거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사실 ‘골목식당’ 방송은 식당을 하라고 부추기는 게 아니라 준비가 안 돼 있으면 (개점) 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국감장에서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대변자를 자임하는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앞에 두고 외식업계 문제 해결 방안에 대한 의원들의 질문이 백 대표에게 쏟아졌다.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은 “일자리 안정자금 확대, 정책자금 확대, 상생 도모 등 정부가 발표한 소상공인‧자영업자대책은 자영업자들에게 현실적으로 다가오지 못하고 있다”며 “망해가는 업체에 정부가 너무 많은 지원을 하고, 더 키워서 망하게 하는데 시장에서 정리될 필요가 있는 것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백 대표는 “공감한다. 어떤 분들에게는 죄송하지만 도태될 수밖에 없는 곳은 도태돼야 한다”며 “음식업을 한 지 20년이 넘었지만, 이전보다 정부가 관심을 많이 갖고 있다. 자영업자 대책 효과는 하루아침에 판단하기는 어렵고, 여러 가지 시도를 해봐서 어떤 방법이 통할지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