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비디오방] 화려했던 2018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현장

유대길 기자입력 : 2018-10-08 08:56

[사진=유대길 기자]


지난 10월 4일 부산 해운대구에 위치한 영화의전당에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및 레드카펫 행사가 진행됐다.

이번 부국제 레드카펫의 드레스코드는 ‘청순’과 ‘시크’였다. 배우들은 화이트 드레스로 청순한 매력을 과시했고, 블랙 드레스와 슈트 패션으로 시크한 매력을 과시했다.




한편 13일까지 진행되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영화의 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장산) 등 부산 일대에서 79개국 323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월드 프리미어는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25편(장편 24편, 단편 1편)이며 개막작은 ‘뷰티풀 데이즈’, 폐막작은 홍콩 정통무술영화 ‘엽문’ 시리즈의 스핀오프 버전인 ‘엽문 외전’이다.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BIFF #부국제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