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 신약개발 솔루션 컨퍼런스 개최

황재희 기자입력 : 2018-10-01 09:09
오는 15일 코엑스에서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진행

[사진=이정수 기자]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인공지능(AI)에 기반한 신약개발과 관련한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를 오는 15일 코엑스에서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전세계 인공지능 개발사의 기술동향을 공유하고, 국내 제약사와 제휴를 통해 신약개발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취지로 진행된다.

제약바이오협회는 한국형 인공지능 기반 신약개발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지난 3월 인공지능 신약개발 지원센터 추진단을 설립했다. 국내 제약기업 중심으로 2차례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인공지능 기술 테스트에 나서고 있다.

이번 컨퍼런스는 이에 따른 연장선상이다. 제약바이오협회는 세계적 인공지능 전문기업들을 초청해 신약개발을 위해 개발된 AI 기술들을 대거 살펴보고, 국내 신약개발에 활용하기 위해 컨퍼런스를 추진했다고 말했다.

컨퍼런스 주제는 ‘인공지능을 통한 신약개발 성공의 열쇠-협력과 혁신’이다. 국내 제약사와 국내외 인공지능 전문 기업 등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특히 인공지능 기반의 신약개발 흐름을 주도하는 국내외 기업 최고 책임자들이 컨퍼런스 연자로 참석해 최신 정보와 기술동향을 제시한다.

컨퍼런스에는 IBM 왓슨을 비롯한 Numerate, Numedii, twoXAR 등 미국계 회사와 독일의 Innoplexus, 일본의 DeNA, 그리고 한국의 스탠다임, 신테카바이오, 3BIGS 등 모두 9개 기업이 참여한다. 해당 기업은 신약개발 목적의 AI 솔루션 분야의 선진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또 행사 당일 컨퍼런스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개발 분야의 미래를 집중 진단하고, 컨퍼런스에서는 국내외 의약품분야 AI솔루션 개발사의 보유기술과 신약개발 적용사례를 소개한다. 국내 제약사와 국내외 AI 개발사간 비즈니스 파트너링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동호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 추진단장은 “세계적 인공지능 기업들의 신약개발을 위한 최적의 솔루션을 한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컨퍼런스 참가를 원한다면, 협회 홈페이지에서 참가신청을 하면 된다. 참가비는 3만원이다.

한편, 이번 컨퍼런스는 인공지능‧신약개발에 대한 각계의 높은 관심을 반영하듯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정부부처와 한국바이오협회,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한국인공지능협회 등 단체가 이번 행사를 대거 후원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