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무역전쟁에 中디레버리징 뒷걸음?…비금융기업 부채비율 상승 반전

김신회 기자입력 : 2018-09-26 17:48수정 : 2018-09-26 17:48
부채비율 지난해 4분기 160.3%→올 1분기 164.1%…1년 반 만에 '역전'

[사진=AP·연합뉴스]


미·중 무역전쟁이 한창인 가운데 중국의 부채축소(디레버리징) 바람이 꺾이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 나라 비금융 기업들의 부채 비율이 올 들어 1년 반 만에 다시 높아지면서다.

26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국제결제은행(BIS)은 최신 보고서에서 중국 국내총생산(GDP) 대비 비금융 기업 부채 비율이 지난해 4분기 160.3%에서 올 1분기에 164.1%로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이로써 2016년 2분기에 166.9%로 정점을 찍은 뒤 하락세를 지속한 부채 비율이 1년 반 만에 다시 오름세로 돌아섰다.

중국이 고속 성장기에 쌓아올린 눈덩이 부채는 이 나라 경제를 위협하는 최대 뇌관으로 꼽혀왔다. 중국 정부가 성장둔화를 일부 용인하면서 디레버리징에 속도를 낸 이유다. 전문가들은 중국 경제 성장세가 예상보다 강해 중국 당국이 통화긴축에 나설 여지가 있었고, 이는 부채 증가세를 둔화시켰다고 지적한다.

문제는 미국발 무역전쟁이 중국의 성장둔화 우려를 증폭시켰다는 점이다. 블룸버그인텔리전스는 미국과의 무역갈등이 중국의 성장률을 0.5%포인트 떨어뜨릴 수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 정부가 이에 대한 대책으로 민간기업들에 대한 디레버리징 규제를 완화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가능하다.

블룸버그가 최근 유력 애널리스트들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의 90%가량이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올 4분기에 시중에 유동성을 더 공급할 것으로 예상했다.

블룸버그는 다만 미국과 중국의 폭탄관세 전쟁이 본격화하기 전인 올 초에 이미 중국 비금융 기업의 부채 비율이 상승세로 돌아선 건 민간 부문에 대한 디레버리징이 그만큼 달성하기 어려운 과제임을 방증한다고 지적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