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경기도 특사경, 도내 대형 식품제조업체 강력 단속한다

(수원)김문기 기자입력 : 2018-09-26 10:30수정 : 2018-09-26 10:30
이재명 “사람을 속여가며 돈 버는 행위 발붙이지 못하도록 할 것”

경기도청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은 도내 대형 식품제조업체를 대상으로 부적합 원료 사용, 원산지 둔갑행위 등에 대해 10월 한달 간 중점 점검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앞서 이재명 경기지사는 ‘소셜방송 라이브 경기’ 인터넷 방송을 통해 “다른 사람을 속이고 피해를 끼치며 돈 버는 행위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며 “다만 공정하게 경쟁하는 기업이 피해보지 않도록 하겠지만, 대형 식품제조업체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특사경은 도민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는 불법 행위를 대대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며, 특히, 대형 식품제조업체 주문으로 제조·납품하는 위탁업체(OEM)에 대해 중점 단속할 방침이다.

이는 최근 한 유명식품업체가 위탁업체에서 제조·공급받아 학교에 납품한 케이크의 살모넬라균에 의해 집단 식중독이 발생하는 등 대형 식품 제조·공급업체도 식품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시중에 유통 중인 제품도 수거해 식중독균 오염여부와 성분 및 함량분석을 실시, 부적합 제품 발생 시 수거조치 할 예정이다. 도는 이번 단속에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식품위생법 등 관련 법령에 따라 강력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이병우 특사경단장은 “이번 특별단속에만 그치지 않고 지속적인 단속을 실시하겠으며, 불법 불량식품 제조업체는 경기도에 발붙일 곳이 없도록 엄중히 다루겠다”고 말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