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9.13대책 후 서울 아파트 3주 연속 매매 상승폭 감소

윤주혜 기자입력 : 2018-09-23 16:10수정 : 2018-09-23 16:10
대책발표 후 수요문의 크게 감소 명절 직전인 전세시장도 함께 주춤, 상승률 소폭 감소

서울 주요지역 주간 매매가격 변동률 (단위: %) [자료=부동산114 제공 ]




정부의 9.13대책 발표 후 매수자들이 관망세로 돌아서며 서울 아파트 매매상승폭이 크게 줄었다. 매물 부족으로 인한 상승세는 이어졌지만 8월말 0.57% 상승 이후 3주 연속 상승폭을 줄여나가는 모습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35% 상승했다. 상승폭이 지난 주 0.51%보다 0.16%포인트 줄었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지역 매매시장도 서울과 유사한 움직임을 이어가고 있다. 신도시는 지난주 0.31%에서 0.15%로 절반이상 감소했으며, 경기ㆍ인천지역은 0.09%로 3주 연속 상승폭이 줄었다.

서울은 △양천(0.69%) △노원(0.68%) △구로 (0.67%) △서초(0.62%) △금천(0.60%) △마포(0.59%) △동대문(0.54%) △종로(0.53%) 순으로 상승했다. 양천은 목동신시가지 중심으로 상승세가 이어졌다. 가격이 높지만 매물이 부족해 오름세가 계속되고 있다. 

신도시는 △산본(0.57%) △중동(0.30%) △분당(0.20%) △판교(0.17%) △평촌(0.13%) 등이 올랐고 경기•인천은 △과천(0.46%) △안양(0.43%) △의왕(0.40%) △광명(0.24%) △용인(0.21%) △구리(0.13%) 등이 상승했다. 반면 입주물량이 풍부한 ▼오산(-0.09%) ▼안산(-0.05%) ▼김포(-0.03%) 지역은 하락세를 보였다.

부동산114는 9.13 대책 발표 직후 매수세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고 분석했다. 추석 직전이라 거래를 유보하거나 21일 주택공급대책을 앞두고 더 지켜봐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움직임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서울 전세 시장은 이사철 수요에 비해 전세 매물 출시량이 부족해 가격이 상승했다. △강북(0.17%) △금천(0.16%) △종로(0.14%) △강동(0.12%) △강남(0.11%) 등이 오름세를 보였다. 신도시는 △김포한강(0.11%) △중동(0.04%) △광교(0.04%) △평촌(0.03%) △분당(0.02%)순으로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고양(0.11%) △안양(0.10%) △광명(0.07%) △의왕(0.06%) △하남(0.05%)등이 올랐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