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평양 남북정상회담] 北 리설주 여사 "백두산에 또 다른 전설이 생겼다"…그 전설이란?

평양공동취재단·정혜인 기자입력 : 2018-09-20 17:27수정 : 2018-09-20 17:27
리설주 여사 "문 대통령 내외 방문으로 백두산 새 전설 생겨"

평양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백두산에 올라 천지를 바라보며 이야기를 나눈뒤 손을 잡고 높이 들고 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함께 백두산을 방문한 북한 리설주 여사가 백두산 전설에 대해 언급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오전 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 그리고 양측 수행단들이 백두산 정상 장군봉과 천지를 방문했다.

백두산 장군봉에 도착한 남북 정상 내외는 곧바로 천지가 내려다보이는 위치로 이동해 담소를 나누기 시작했다.

김 위원장은 옆에 있던 보장성원에게 “천지 수심 깊이가 얼마나 되나?”고 묻자 리설주 여사는 “325m”라고 답하며 백두산 전설에 대해 언급했다.

리설주 여사는 “백두산에 전설이 많다. 용이 살다가 올라갔다는 말도 있고, 하늘의 선녀가, 아흔아홉명의 선녀가 물이 너무 맑아서 목욕하고 올라갔다는 전설이 있다”며 “오늘 두 분(문 대통령 내외)께서 오셔서 또 다른 전설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위원장은 “백두산 천지에 새 역사의 모습을 담가서 백두산 천지의 물이 마르지 않도록 이 천지 물에 다 담아서 앞으로 북남 간의 새로운 역사를 또 써나가야겠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이번에 제가 오면서 새로운 역사를 좀 썼지요. 평양 시민들 앞에서 연설도 다 하고”라고 답했고, 리설주 여사는 “연설 정말 감명 깊게 들었다”고 말했다.

남북 정상 내외는 동행한 수행단과 백두산 천지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은 뒤 천지를 직접 만질 수 있는 곳으로 이동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모닝
미세먼지, 한국을 다시 찾은 이유?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