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남북정상회담] 김정숙 여사 北에 "지코는 가장 OO"라고 소개

윤경진 기자입력 : 2018-09-20 00:02

지코[사진 = 평양공동영상취재단]


래퍼 지코가 특별 수행단으로 북한에 방문했다. 한국에서 지코는 가장 핫한 뮤지션이자 패션인이다. 지코는 북한에서도 여전히 핫할까? 결론은 '그렇다'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코의 핫함을 인증했다.

지난 18일 김정숙 여사는 리설주 여사와 함께 평양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는 특별수행단인 가수 지코와 알리, 에일리, 마술사 최현우도 함께했다.
 

(좌)리설주 여사, (우)강정숙 여사[사진=연합뉴스]


이 자리에서 김정숙 여사는 "지코는 이번 방북단에서 가장 핫한 사람"이라고 리설주 여사에게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술사 최현우씨는 본인이 직접 자신을 요술사라고 북한식으로 설명했다. 리설주 여사는 "제가 없어지나요?"라고 재치 있게 답했다.

제3차 2018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단으로 연예계에서는 지코, 에일리, 알리, 작곡가 김형석, 마술사 최현우 등이 함께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