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추석 앞두고 '희망나눔 봉사활동'... 10억원 규모 부식품 이웃 전달

유진희 기자입력 : 2018-09-19 12:26
삼성전자·삼성SDI·삼성물산 등 22개 계열사 참여 지역 내 780개 사회복지시설 찾아 봉사활동도 함께 진행

16일 삼성전자 따봉봉사팀이 경기 용인 '모성의 집'을 찾아 아기를 돌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이 추석을 앞두고 대한적십자사와 공동으로 전국 사회복지시설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10억원 상당의 부식품 세트를 전달하는 ‘희망나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SDI,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 22개 계열사가 참여했다.

삼성 임직원들은 복지관과 지역아동센터, 외국인 복지센터 등 전국 780여개 사회복지시설을 직접 찾아 밀가루, 된장, 식용유, 참기름 등 12종으로 구성된 부식품 세트를 전달하고 자원봉사 활동도 벌였다.

삼성전자 경기 평택 캠퍼스의 임직원 봉사단 20명은 지난 18일 평택 북부 노인복지관에서 반찬을 만들어 지역 홀몸노인들에게 전달했다.

삼성전자 '따봉 봉사팀'은 지난 16일 미혼모자 공동 생활가정인 경기 용인 '모성의 집'에서 봉사활동을 했다.

삼성은 2008년부터 매년 설과 추석 때마다 희망나눔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205억원을 지원했다.

한편 대한적십자사도 삼성전자가 후원한 부식품 세트를 전국 취약계층 3만2000가구에 전달하고, 추석 나눔 봉사활동도 진행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