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판빙빙 근황 전해졌다…"당국 조사받고 칩거 중"

정세희 기자입력 : 2018-09-18 00:01수정 : 2018-09-18 00:01
판빙빙은 자신의 유죄 여부 알 때까지 칩거해야

[사진=연합뉴스]



탈세 의혹에 휩싸인 뒤 종적을 감춘 중국의 유병 배우 판빙빙(范冰冰) 근황이 전해졌다. 107일 동안 행방이 묘연했던 것은 당국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해 외부와 연락을 두절한 채 지내고 있다는 것이다.

이날 대만 빈과일보는 홍콩 빈과일보를 인용, 판빙빙은 어떠한 소식도 발표해서는 안 되고 외부와 접촉해서도 안 되며 자신의 유죄 여부를 알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려야 하므로 지금까지 조용히 집에서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빈과일보는 지난 15일 밤 한 네티즌이 판빙빙의 웨이보가 잠시 온라인 상태인 것을 발견했는데, 그의 웨이보에 자동으로 생일 축하 문장이 떴다가 바로 삭제됐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판빙빙이 이중계약에 따른 탈세 혐의를 받고 '정당한 방법으로 부를 축적한 것이 아니다'라는 지목을 당했다면서 중국 매체가 보도한 판빙빙의 재산증식 방법을 자세히 전했다.

중국 매체에 따르면, 판빙빙은 우선 천문학적 개런티를 받은 뒤 사무실을 설립해 세금 폭탄을 피하고 또 해외 부동산에 투자했다. 대략 캐나다에서만 7개 대학교 근처 부동산을 매입해 매년 14%의 수익을 올리고 해외투자 전체 수익도 200%가 넘는다고 설명했다.

빈과일보는 최근에 나온 중국 사회과학원의 '중국 영화계 스타 사회책임 연구보고서'를 인용하면서 그가 0점으로 꼴찌를 했다면서 이에 따라 그는 재산만 있고 사회적 공헌이 없는 연예인으로 정부에 비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중국 매체는 판빙빙의 주거지 근처에서 그의 고급 승용차가 모두 사라졌다고 최근 보도하면서, 이는 그의 사업과 신변 안전이 모두 전례 없는 위기를 맞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풀이했다고 빈과일보는 보도했다.

한편, 판빙빙은 판빙빙은 지난 5월 말 중국의 방송인 추이융위안이 그의 이중계약서 작성과 그에 따른 탈세 의혹을 제기한 뒤 행방이 묘연해졌다. 이후 호텔 감금설, 사망설, 미국 망명설 등 각종 억측이 나돌았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