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7월 최악의 '고용쇼크'…내일 당정청 회의

김도형 기자입력 : 2018-08-18 16:51수정 : 2018-08-18 16:51
野 "소득주도성장 폐기하라"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7월 취업자 증가폭이 금융 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고용 쇼크'가 발생한 가운데, 당정청은 오는 19일 긴급 당정청 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한다.

18일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례적으로 휴일인 일요일에 회의를 열고 7월 고용동향 현안 점검 및 상황 분석, 대책 마련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당에선 홍영표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 정부에서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관계 장관, 청와대에선 장하성 정책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정태호 일자리수석, 윤종원 경제수석 등이 총출동할 예정이다.

야권은 이날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폐기와 함께 경제 정책 기조의 전면적인 전환을 요구했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경제 자살', '일자리 학살' 등의 강한 표현을 사용하며 "문재인 정부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폐기하고 경제정책 기조를 전면적으로 대전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 또한 "일자리를 만드는 주체는 기업과 민간"이라며 "지속가능한 경제성장 정책으로 정부의 경제 정책이 대폭 수정되지 않고는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은 기대 난망하다"고 꼬집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