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피아니스트 김선욱 "독주는 청중과의 소통…초심 담아 이야기 전달할 것"

노경조 기자입력 : 2018-08-14 19:05수정 : 2018-08-14 19:05
이달 31일 하남문화예술회관서 공연 시작

피아니스트 김선욱이 14일 서울 광화문 문호아트홀에서 이달 31일부터 열리는 '솔로 리사이틀' 프로그램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빈체로]


"독주야말로 연주자와 청중의 직접적인 소통이다. 온전히 나만의 이야기를 전달할 수 있어서 자유롭다."

피아니스트 김선욱은 14일 서울 광화문 문호아트홀에서 "내가 피아노를 왜 좋아했는지, 무대에서 연주하는 행위 자체가 나에게 얼마나 소중했는지를 느끼는 좋은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며 이번 독주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김선욱은 오는 31일 경기 하남문화예술회관을 시작으로 다음 달 9일 서울 예술의전당까지 열흘 간 '김선욱 피아노 리사이틀'을 개최한다.

연주곡은 △모차르트 '피아노 소나타 9번'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17번 템페스트' △드뷔시 '베르가마스크 모음곡' △브람스 '헨델 주제에 의한 변주곡과 푸가' 등이다.

그는 "작곡가들의 전성기나 과도기일 수 있는 생애 중간쯤에 있는 곡들을 찾아보게 됐다"며 "청중들도 편하게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스토리텔링을 해보려 한다"고 말했다.

전문연주자로서 10년 넘게 지내오면서 겪은 심경의 변화 등이 투영된 것. 어릴 적 꿈을 크게 가지고 목표를 세웠다는 그는 "10대에는 세계적 콩쿠르에 나가고, 전문연주자로서 생계를 유지하겠다는 꿈을 꿨다"며 "하지만 바라던 바를 이룬 후에는 목표가 사라지고, 지치기도 했다"고 전했다.

다행히 작년 말부터 여유를 되찾아가는 모습이다. 김선욱은 "지난 몇 년 간의 독주 프로그램을 보면 스스로에 대해 너무 과신하지 않았나 싶다"며 "어린 나이에 빨리 성취하고 싶었던 욕심을 지나 자신에게 솔직한 음악을 들려드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으로 연주자로서 풀어야 할 숙제로는 "곡에 어떻게 색을 입힐 것인지를 고민한다"고 말했다. 21세기 들어 작곡가와 연주자가 분리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그는 "세월이 지나고 나이가 들면서 작곡가를 이해하는 정도나 레벨이 점점 높아지는 것 같다"며 "나무의 나이테가 늘듯 연주자들도 농축된 음악을 전달하는 방법을 고민하게 된다"고 말했다.

다만 "악보 하나에도 연주 방법이나 해석은 연주자마다 다르다"며 "하나의 곡의 설득력 있게 전달하는 것 자체가 연주라는 속성이 가진 제일 중요한 점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선욱은 2006년 18세의 나이로 리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역대 '최연소'이자 '아시아인 최초'로 우승하며, 국제무대에 이름을 알렸다. 그는 "새로운 경험과 지금 할 수 있는 또다른 발전을 위해 어느 한 곳에 안주하지 않고 계속 더 많은 것을 느끼면서 살고 싶다"고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 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