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국제구호단체 "北 폭염 우려"…2억4천만원 전달

김충범 기자입력 : 2018-08-10 21:03수정 : 2018-08-10 21:03
"어린이, 노인 등 취약층에게 심각한 위협"

[사진=연합뉴스]


국제적십자·적신월사연맹(IFRC)은 북한에서 발생하는 폭염으로 인해 식량난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IFRC는 10일(현지시각) 중국 베이징, 스위스 제네바에서 발표한 성명에서 "7월초 이후 북한에는 비가 전혀 내리지 않았고 기온은 39도까지 상승했다. 어린이, 노인 등 취약층에는 식량 문제가 심각한 위협이 될 것"이라고 했다.

조제프 무얌보 IFRC 평양 주재 프로그램 매니저는 "아직 가뭄으로 분류되지는 않았지만 쌀, 옥수수, 다른 작물들은 이미 시들고 있다"며 "이는 북한 주민들에게 재난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IFRC는 이날 북한 적십자회에 긴급 구호자금으로 21만3474스위스프랑(2억4000만원)을 전달했다. 이 자금은 가뭄과 폭염으로 위협받는 1만3700명을 지원하는 데 쓰일 전망이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