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정밀의료 등 의료계 최신 트렌드와 솔루션이 한자리에

황재희 기자입력 : 2018-08-08 17:03
대한병원협회 ‘국제 병원 및 의료기기 산업 박람회(K-HOSPITAL)' 8일부터 개최

대한병원협회가 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국제 병원 및 의료기기 산업 박람회(K-HOSPITAL FAIR 2018)’를 개최했다. 사진은 박람회 부스전시회 전경. [황재희 기자, jhhwang@ajunews.com]


병원의료계 최신 트렌드인 인공지능 정밀의료부터 병원마케팅과 환자안전 등 솔루션까지 한데 모은 자리가 마련됐다.

대한병원협회는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국제 병원 및 의료기기 산업 박람회(K-HOSPITAL FAIR 2018)’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박람회는 첨단 의료와 환자 안전, 의료정보 등 병원경영과 관련된 130개 강좌가 진행된다. 영상의학기기, 감염 예방 관련 기자재, 의료용품, IT의료정보 시스템 등 총 16개의 카테고리로 나뉜 의료기기 전시도 함께 열린다.

협회 등에 따르면 4차산업혁명에 따른 인공지능 첨단의료와 최근 잇따른 병원 내 감염‧화재사건 등 병원시설관리‧환자안전대책 관련 전시 등이 주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월 출범한 한국형 인공지능(AI)기반 정밀의료 솔루션인 ‘닥터앤서(Dr. Answer)’ 개발 사업단(K-DaSH컨소시엄)은 이날 컨퍼런스를 개최해 향후 정밀의료 시장에 대한 분석을 공유했다.

닥터앤서는 다양한 의료데이터를 활용 분석해 개인의 특성에 맞는 질병 예측, 진단, 치료를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8개 질환을 개발 중에 있다.

또 최근 병원 내 대형화재와 의료감염 문제가 이슈가 되면서, 병원시설관리와 환자안전대책과 관련한 세미나가 9일부터 이틀간 개최된다.

정부는 병원 화재 예방을 위해 ‘의료기관 스프링쿨러 설치 의무화’ 등 소방 설비 기준을 강화한 바 있다. 이에 한국의료복지건축학회와 대한병원시설관리자협회가 병원건축포럼과 시설관리세미나를 실시하고, 병원 안전을 화두로 세미나를 진행한다.

병원의료정보특별전에서는 정보보안솔루션, 약국, 실험실 등에서 사용되는 바코드 스캐너, PACS(의학영상정보시스템), EMR(전자의무기록) 등 의료정보시스템 개발업체와 관련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권덕철 복지부 차관이 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국제 병원 및 의료기기 산업 박람회(K-HOSPITAL FAIR 2018)’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이날 박람회에는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명수‧박인숙‧윤종필‧김승희 국회의원(자유한국당)과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 등이 참석했다.

권덕철 복지부 차관은 “국제병원의료산업박람회가 국내 병원의료산업의 수준을 더욱 높이고 있다”며 “정부에서도 많은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축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