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치로·푸홀스 넘은 추신수, 연속 경기 출루 기록 마감

전성민 기자입력 : 2018-07-22 13:48수정 : 2018-07-22 13:59
추신수, 현역 선수 최다 연속 출루 기록...52경기서 종료

추신수가 2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홈 경기에서 8회 2루 땅볼을 치는 모습. [연합뉴스]
 

‘추추 트레인’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의 연속 경기 출루 기록이 52경기에서 멈췄다.

추신수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홈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 2삼진을 기록했다. 팀은 3-16으로 졌다.

이로써 메이저리그 현역 최장 연속 경기 출루 기록을 계속 경신했던 추신수의 도전은 아쉽게도 막을 내렸다. 추신수는 5월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서 2안타로 멀티 출루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 21일까지 52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벌였다.

기록은 멈췄지만 추신수는 메이저리그 역사의 한 페이지에 이름을 남겼다. 추신수는 아시아 출신 선수 최다 연속 출루(종전 스즈키 이치로 43경기), 텍사스 구단 단일 시즌 기록(종전 훌리오 프랑코 46경기), 현역 선수 최다 연속 기록(앨버트 푸홀스·조이 보토 48경기)을 모두 넘어섰다. 이어 추신수는 '전설' 베이브 루스의 51경기 연속 출루 기록까지 뛰어넘었다. 메이저리그 역대 최장 출루 기록은 ‘타격의 신’ 테드 윌리엄스가 세운 84경기다.

연속 출루 기록을 이어가며 전반기에 놀라운 활약을 펼친 추신수는 한국인 타자로는 최초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무대를 밟았다. 올 시즌 추신수는 타율 2할9푼1리(358타수 104안타), 출루율 4할1리, 18홈런을 기록 중이다.

추신수의 출루 기록을 막은 것은 클리블랜드 우완 선발투수 카를로스 카라스코였다. 1회말 첫 타석에서 3루수 땅볼에 그친 추신수는 3회말에는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6회말 1사 3루에서 추신수는 카라스코와 풀카운트까지 끈질긴 승부를 펼쳤지만 파울팁 삼진으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8회말 2사 1루에서 마지막 타석에 섰다. 추신수는 바뀐 투수 댄 오테로의 3구째 체인지업을 잡아당겼으나 2루수 땅볼에 그쳤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