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동물 사랑' 박인비, 유기동물 위해 2년 연속 사료 10톤 기부

전성민 기자입력 : 2018-07-20 17:34수정 : 2018-07-30 15:06
반려견 리오 키우는 애견인

[박인비와 반려견 리오. 사진=연합뉴스 제공]

여자 골프 세계랭킹 1위 박인비(KB금융그룹)가 지속적으로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동물자유연대는 20일 “박인비가 작년말 유기동물들을 위한 사료 10톤을 기부한 데 이어 올해에도 10톤의 사료를 기부했다”라고 밝혔다.

박인비는 반려견 리오(골든 리트리버)를 키우며 함께 방송에도 출연한 스포츠계의 소문난 애견인으로 평소 동물 사랑이 각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인비는 이번 기부 활동과 관련해 “반려견과 함께하는 삶 속에서 너무나 큰 힐링과 기쁨을 느낀다. 작게나마 상처받은 아이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고 또 좋은 가족을 만나는 데 보탬이 되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올해도 사료 기부를 이어가게 됐다”고 전했다.

박인비는 유기동물을 위한 활동뿐만 아니라 10년 넘게 전 세계 난치병 아이들의 소원을 들어주는 국제 비영리 단체인 메이크어위시 재단의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기부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또한 2016년 올림픽 금메달 획득 후 2016년 사랑의 열매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하고 홍보대사로 위촉되는 등 다양한 선행 활동을 하고 있다.

이번에 기부된 사료는 동물자유연대 반려동물복지센터를 비롯하여 6개의 사설보호소 (삼송유기견보호소, 안성유기견보호소, 순천코니유기견보호소, 행강집, 안성평강공주보호소, 순천유기견보호소)에 전달되어 어려움에 처한 유기견 보호에 적극 활용될 예정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