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AJU★현장] '빅뱅 멤버·사업가' 승리가 보는 YG의 미래…"굉장히 밝다"

김아름 기자입력 : 2018-07-20 15:48수정 : 2018-07-20 15:48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승리가 빅뱅의 멤버로, 또 사업가로서 소속사 YG의 미래에 대해 솔직하고 말했다.

승리는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CGV 청담 씨네시티에서 솔로 첫 정규 앨범 ‘THE GREAT SEUNGRI’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저는 의리가 있는 사람이다. YG를 벗어나고 싶다는 생각이 1도 안 들었다. YG가 좋다 집 같다”고 운을 뗐다.

그는 “YG는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요식업, 코스메틱, 스포츠 사업을 하고 있다. 모든 사업의 포인트는 한류다. 한류콘텐츠를 가지고 다양한 사업을 접목시켜서 글로벌화 시키고 있는데 한 몫하고 있는 회사라는 것에 높은 가치를 지닌다고 생각한다. 또 지금 YG에서 발표하진 않았지만 위너, 아이콘, 블랙핑크 등 좋은 후배 가수들이 있지만 그 뒤를 이을 친구들이 대기하고 있는데 모두 대단하다”며 “제가 생각하는 YG의 미래는 굉장히 밝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가 대표직을 하고 있는 YG-X에 힘을 많이 싣고 있다. 실제로 제가 맡고 있는 계열사에서 다양한 사업을 준비하고 있고 회장님과는 또 다른 시선으로 더 영하고 트렌디한 시선으로 제가 직접 신인들을 발굴하는 작업도 진행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승리의 첫 번째 정규 앨범 타이틀곡 ‘셋 셀테니’는 ‘내가 셋 셀테니 넌 딱 넘어와’라는 구절 뒤 ‘원, 투, 쓰리!’라고 외치는 가사와 멜로디가 매력적인 록, 팝 라인의 댄스곡이다. 이날 오후 6시 공개.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