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블록체인 기술에 올인하는 中, 안전성 확보가 관건

윤이현 기자입력 : 2018-07-17 18:32수정 : 2018-07-17 23:38
최근 3년간 폭발적인 성장 기록한 중국 블록체인 산업…한국 기업들애게 큰 기회 금융, 보안 등 실물경제와 접목 모색…2016년 국무원 핵심 육성 목록에 포함

1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펑자오 달리체인 대표가 '중국 블록체인 산업현황과 비즈니스 기회'라는 주제로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윤이현 기자]


"현재 중국 내 형성 중인 블록체인 생태계는 앞으로 한국 기업들에게 중요한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박승찬 중국경영연구소 소장 겸 용인대 중국학과 교수는 14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70회 차이나 비즈니스 세미나'에서 "중국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을 선점하기 위해 각종 지원책을 펼치고 있다"며 이렇게 내다봤다. 

이번 세미나는 중국 블록체인 산업의 현황과 기회를 설명하기 위해 중국경영연구소가 준비한 행사로 펑자오(彭釗) 달리체인(Dalichain) 대표, 황핑핑(黃苹苹) 테크앤로법률사무소 변호사, 그리고 이영욱 인큐블록 팀장 등 전문가들이 참석해 중국 블록체인 산업과 관련한 의견을 나눴다. 

실제로 중국 중앙 정부와 각 지방정부는 블록체인 산업을 키우기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펼치고 있다.

중국 공업신식화부는 지난 2016년 10월 '중국 블록체인 기술과 응용발전 백서'를 발표했고 같은 해 12월 중국 국무원은 블록체인을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바이오·유전자공학 등과 함께 중점 육성해야 할 신기술로 선정했다.

정보를 분산해 복제·위조가 불가능한 분산형 데이터 저장기술인 블록체인은 2009년 암호화폐로 시작해 최근에는 의료기록, 전자문서 등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해나가고 있다.

펑자오 대표는 ‘중국 블록체인 산업현황과 비즈니스 기회’를 주제로 한 강의에서 “우리는 블록체인을 비트코인에만 활용하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실물경제에 적용할 것인지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있다”면서 “블록체인을 핵심 업무로 하는 기업들이 지난 3년간 급속히 증가했으며 3월 말 기준 중국 내 블록체인 기업만 456곳에 달한다”고 말했다.

펑 대표는 “블록체인은 무역·금융, 신용 조회, 증권·보험, 신분인증, 전자 데이터 보존 등 다양한 산업과 연계하고 있다”며 “특히 중국 정부 부처의 전자문건 및 보안 등에 활용해 효율을 높이겠다는 의지가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블록체인 기술을 실물경제에 적용하려면 극복해야 할 부분도 많다"면서 "기술력을 보완해 안전성을 확보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펑 대표는 “비트코인에 대한 적용은 거래에 대한 추적이었지만 금융 등 실물경제에 응용은 그렇게 단순하지 않다”면서 “어떻게 정보를 보호하고 데이터를 안전하게 전송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 블록체인 산업정책과 한·중 간 비교분석’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강의에서는 황핑핑 변호사가 양국이 추진하고 있는 블록체인 산업 발전정책을 설명했다. 그는 "최근 금융과 블록체인 기술을 연계한 산업이 태동하고 있다”며 "중국은 블록체인 인프라 구축을 가속화하고 이를 통해 식품·약품의 안전을 확보하는 계획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한국과 중국의 금융업계는 비용 절감과 효율성 향상을 위해 기존 공인인증서를 블록체인 기술로 대체하려는 시도도 하고 있다"면서 "블록체인 기반 간편인증 서비스는 보안성이 높고 한 은행에서 인증을 받으면 다른 은행에서도 사용할 수 있어 각광을 받고 있다"고 부연했다.

황 변호사는 한국 블록체인 기술 발전을 저해하는 요소로 정부 규제를 꼽았다. 그는 “한국 투자자의 신중한 태도와 한국 당국의 리스크에 대한 경계심은 중국과 차이가 있는 부분”이라며 “규제 완화를 통해 산업을 육성하고 생태계 확보를 위한 지원책도 적극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