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북미, 판문점서 6·25 전사자 유해송환 회담… 9년여 만에 장성급 회담 열리나?

성동규 기자입력 : 2018-07-15 09:54수정 : 2018-07-15 17:39

[판문점 JSA. 사진=연합뉴스]


북한과 미국이 15일 6·25전쟁 당시 북한지역에서 전사한 미군 유해의 송환 문제를 논의하는 장성급 회담을 판문점에서 개최했다.

이번 회담은 지난 12일 열릴 예정이던 미군 유해송환 실무회담에 불참한 북한이 사실상 미군인 유엔군사령부(UNC) 측에 장성급 회담 개최를 제의하고, 미국 정부가 '유해송환 논의를 위한 회담 개최'에 동의하면서 성사됐다.

당초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북·미 정상 공동성명 이행 문제 논의차 이달 6∼7일 방북한 뒤 "유해송환 관련 북·미 회담이 12일께 판문점에서 열린다"고 소개했을 때만 해도 미국 측은 대령급 미군 장교와 국무부·국방부 관계자 등이 참석하는 실무급 회담을 구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북측이 돌연 "15일에 장성급 회담을 하자"고 역제안했고, 미국 측이 이를 수용함에 따라 장성급 회담이 열리게 됐다.

미국 측이 이날 회담에 장성을 참여시킴으로써 2009년 3월 이후 9년 4개월 만에 북·미 간 장성급 회담이 열리게 됐다.

북한이 유엔사-북한군 장성급 회담 개최를 제안한 것은 유해송환 문제 이외에 6·25전쟁 종전선언이나 정전협정을 대체하는 평화협정 체결 문제 등도 논의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 바 있다.

이날 북·미 양측은 미군 유해송환의 절차와 방식을 주로 협의했다. 미군 유해송환은 6·12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합의한 사항이다.

6·12 북·미 정상회담 공동성명 제4항에는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는 내용이 명시됐다.

앞서 미군은 지난달 하순 유해를 북한으로부터 넘겨받는 데 쓰일 나무 상자 100여개를 판문점으로 이송한 이후 차량에 실어놓은 채 공동경비구역(JSA) 유엔사 경비대 쪽에 대기시켜 놓은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