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지원 해커 '금성 121', 남북이산가족 전수조사 사칭 APT 공격 수행

신희강 기자입력 : 2018-07-04 16:24
-남북이산가족신청 문서로 위장...포스트스크립트 취약점 활용 공격

 

이스트소프트의 보안 자회사 이스트시큐리티는 이른바 정부지원 해커로 알려진 ‘금성121(Geumseong121)’ 그룹이 ‘남북이산가족찾기 전수조사’ 내용으로 사칭한 해킹 이메일을 통해 APT 공격을 수행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공격에 사용된 HWP 문서취약점은 기존 스타일에서 포스트스크립트(PostScript) 리버스 난독화 기법이 추가됐다. 문서 스트림에 암호화돼 숨겨진 최종 페이로드는 쉘코드 명령에 의해 작동 후 드롭박스 명령제어(C2)서버로 은밀하게 통신을 주고 받는다.

일명 ‘작전명 미스터리 에그(Operation. Mystery Egg)’로 명명된 이번 APT 공격은 주로 한국의 대북 관련 단체가 표적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의 정부 기관을 사칭해 공식적인 업무협조처럼 위장한 특징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기존처럼 실행파일(EXE)이나 문서파일(HWP) 등을 직접 보내는 대신, 웹 언어(HTML) 파일을 첨부해 마치 보안 이메일의 첨부파일처럼 조작한 새로운 공격 벡터를 활용하고 있다. ESRC는 공격에 사용된 침해지표(IoC)에서 러시아 언어로 작성된 코드가 일부 확인됐고, 공격자는 의도적으로 러시아어 흔적을 남겨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는 거짓 플래그(False Flag) 기법을 활용해 APT 분석 연구원들이 위협 인텔리전스를 통해 공격 원점을 파악하는데 혼선을 주기 위한 목적의 고도화된 사이버 교란 전술로 파악됐다. 이번 공격자는 한글 표현이 포함된 그림 파일을 직접 제작해 사용한 정황이 포착, 보안 이메일(Security Mail)의 영문 표기에서 잘못된 오타가 일부 발견되기도 했다.

ESRC 문종현 이사는 “마치 정부기관에서 공식적인 업무협조 요청이나 문의 내용 이메일로 위장된 교묘한 표적공격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이번 공격은 기존 스피어피싱처럼 문서파일을 직접적으로 첨부해 유포했던 수법과 달리, 보안이 적용된 파일처럼 위장한 HTML 파일을 사용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이스트시큐리티는 ‘금성121’ 위협그룹의 대한 추적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있으며, 하반기 정식 출시 예정인 위협 인텔리전스 서비스 ‘쓰렛인사이드(Threat Inside)’ 를 통해 보다 체계적인 위협정보 분석 시스템을 마련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