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천만시대'… 서초구, 유기·유실견 보호 '동물사랑센터' 설치

강승훈 기자입력 : 2018-07-02 14:02
조은희 구청장 "반려견이 행복한 서초 만들 것"
반려견 문화 인식 제고에 앞장서고 있는 서울 서초구가 유기·유실견 보호기관인 '동물사랑센터'를 오는 9월 문을 연다. 서초구는 263㎡ 규모의 '서초동물사랑센터'를 양재천 인근에 9월 오픈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건물 1층은 △보호자 교육실 △1대 1 입양 상담실 △카페가, 2층에는 △보호실·놀이터 △미용실 △계류실 △입양 희망자를 위한 접견실로 각각 꾸민다. 동물관련학 전공자 또는 관련업종 종사 유경험자 등 근무인력 총 6명이 배치된다.

토요일을 포함한 평일(월요일 제외) 오전 10시~오후 5시 운영하며 일요일 및 법정 공휴일은 휴관한다. 입양 희망시엔 동물등록, 입양 3개월 이내 중성화 수술, 예방접종 실시에 대한 서약서를 작성하게 된다. 또 반려동물 행동교정 훈련 교육 이수 뒤 무상 제공받는다.

한편 서초구 관내에 등록된 반려견은 1만3000마리를 넘어서고 있다. 앞서 조은희 구청장은 증가 추세의 반려동물 관련 안전사고 방지 및 동물복지 향상을 민선 7기 공약으로 내건 바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반려동물 천만시대를 맞아 사람과 동물의 조화로운 공존을 목표로 반려동물도 행복한 서초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